끄적끄적 한줄2015.09.30 17:12

0925_1

어린이 병동 병실.
어떤 여자아이와 남자가 대화를 나누고 있었다.

남자는 유난히 머리카락이 긴 아이에게 말했다.
“얼굴도 예쁜 데다 긴 머리카락이 정말 잘 어울리는구나!”

“감사해요! 삼촌.. 조금만 더 자라면 머리카락을 기증할 수 있데요!”

“기증??”

“어린이 암 병동에 기증하면 조금이나마 친구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고 해서 안 자르고 기르는 중이에요!”

“…”

====================================

큰 수술을 무사히 마치고,
일반 병실로 옮겨져 회복 중인 예지와 했던 대화입니다.
마음이 착한 예지는 이렇게 기특한 이야기만 합니다.

그런데 한편으론
’10여 년의 병원생활이 다른 아이들은 모르는 것을 예지만 알게 했구나’
가슴 한쪽이 아려왔습니다.

앞으로 넘어야 할 수많은 산 중 하나를 넘은 것에 불과하지만,
그렇게 하나씩 넘다 보면,
아주 예쁘고 편한 길이 나올 거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지금처럼만 예지를 응원하고, 멀리서나마 곁을 지켜주세요.
예지에게 가장 큰 힘이 됩니다!

'끄적끄적 한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기부여되는 좋은 글귀 모음  (0) 2015.11.19
1810호  (0) 2015.10.06
희망은 불가능한 것을 이룬다  (0) 2015.09.30
엄마와 도시락  (0) 2015.09.24
내 마음이 메마를 때면  (0) 2015.09.18
열두달의 친구이고 싶다  (0) 2015.09.14
Posted by 열콩이 열콩이